카테고리

    • 카테고리 없음

New Issues

New Releases

  • 신지영 in Weekly 2014-05-06
    그리고 나는 지금 뉴욕의 작은 시립 도서관에서 이 글을 쓰고 있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 동아시아 연구소에서 1년간 체재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한국도 일본도 아닌 곳으로 왔지만 친구 y에게 생긴 (그것이 나였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그(런) 일’이, 뉴욕과는 전혀 다른 시공간에 나를 딱 붙여 놓고 있다. 따라서 나는 뉴욕에 있지만, 아직/이미 뉴욕에 있지 않다.
  • OLYMPUS DIGITAL CAMERA
    김융희 in Weekly 2014-05-06
    그동안 가끔씩이었지만 에 농사 소식이라며 농사 일지를 전해 왔습니다. 서툰 농사꾼이 솜씨도 없는 농삿일을 하면서 별다른 일도 아닌 하찮은 꺼리들이란 생각에 늘 마음이 가볍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별 볼 일 없는 산중에서 지내는 산촌 초부로써 이런 소식이라도 전하는 것이 도리라며 무릅쓰고 했던 일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그동안 있었던 여러 생각들이 겹쳐 떠오릅니다.
  • 우자와 지영 in Weekly 2014-05-06
    에 이어, 인터뷰 속편을 싣는다. 인터뷰 전편의 소제목을 열거하면 다음과 같다. “사건의 경위, 리츠메이칸의 ‘견해서’의 문제점, 계속 심화되는 인종주의의 시대, 역전된 권력관계, 법에 대한 싸움, 법을 통한 싸움”이다.
  • 1
    지안 in Weekly 2014-05-06
    "니가 원한대로 다 했어. 그런데도 헤어진다고?” 지난 181호 글의 제목이다. 확실히, 우리는 천천히 헤어지고 있다. 한때 불나게 카톡을 하고, 모여서 술 먹던 관성에서 벗어나 각자의 새로운 일상을 살아가고 있다. 이런 시기에 지난 181호 ‘편집자의 말’ 제목은 사뭇 섬뜩하게 다가온다. “잘못된 낙원은 불타버려야 했죠.” 과연 우리의 ‘낙원’은 어떤 것이었을까?
  • 숨(수유너머R) in Weekly 2014-05-06


    보령출장맛사지
    의정부콜걸


    의령출장맛사지

    파주출장샵

    박영선 “원희룡 제주지사님.


    완주출장샵

    남원출장안마


    무주콜걸


    부평콜걸


    영주콜걸


    장흥출장안마

    손나은 지금이 리즈 시절인


    거창콜걸

    김제출장안마




    포항출장맛사지


    영주콜걸


    인천출장샵


    의왕출장샵


    인제콜걸

    장르를 알아보기 힘든 게임


    논산출장맛사지


    전주출장안마

    출처 이종


    경주출장맛사지

    기내식 라면 국물맛의 비결…

182호 전체보기 »